STORY 2

Happy Mission 프로포즈 대작전
오키나와편

첫번째는 고등학교 수학여행 두번째는 대학시절 동아리 친구들과의 캠프 오키나와에 오게 된 것은 이번으로 세번째.
그녀와의 여행은 처음이 아니다.
하지만 이번은 좀 특별하다.
서로 쉬는 날을 조정하여 확보한 오키나와 본토에서의 3박4일.

내가 이번에 상당히 힘써 준비한 것이 들키지 않도록 아무 일 없는 듯이 쿨한 태도를 취했다고 생각하지만 공항 송영 서비스 포함 렌터카 수배도 수월하게 진행되어 마음 속으로는 꽤 기쁘게 승리의 포즈를 취했다. 내비게이션을 세팅한 후 호텔까지 가는 길 도중, 오키나와의 푸르른 하늘에 두 사람의 기분은 매우 고조되었다.

구름이 차의 지붕에 닿을 정도로 하늘이 가깝게 느껴지고 빠질 것 같은 푸른 하늘은 어린 시절의 여름방학 첫날과 같아, 나는 좋은 예감에 싸여있다.
본토의 중부, 서해안을 따라 있는 호텔의 부지에 들어서자, 에메랄드그린의 바다를 배경으로 새하얀 채플이 눈앞에 보였다. 갑자기 튀어나온 환호성에 렌터카의 속도를 늦추자 결혼식을 막 마친 신랑 신부가 채플에서 나오는 모습을 우연히 마주쳤다. 하객들의 축복을 일제히 받으며 미소를 띠는 행복한 두 사람의 순간을 보게 되다니 무슨 타이밍이 이렇게 좋은지! 두근두근 나의 심장이 크게 뛰기 시작하고 순간 체온이 올라간 듯한 느낌이 들었다.

이번에 나는 어떤 미션을 가지고 그녀를 오키나와에 초대했다.
갑자기 만나게 된 행복한 장면에 당신은 미소를 머금고 있다. 나는 더욱더 당신이 사랑스러워서 되도록 많이 최고의 추억을 만들기로 했다.
마지막 날 밤은 호텔의 레스토랑에서 저녁 식사를 할 예정이었기에 우리는 조금 멋을 부리고 노을이 지는 시간에 맞춰 예약한 시간에 레스토랑으로 향했다.

지금 나의 인생 최대의 승부가 시작된다. 프로포즈 하고 싶다고 전하자 비치로 연결된 계단이 있는 테라스 자리를 통째로 빌려주었다. 반지를 넣은 케이스를 주머니에 넣어 준비하고 식사가 일단락되고 나서 나는 그녀에게 산책을 권했다. 조금 걷기 시작하고 나서 나는 참지를 못하고 「저랑 결혼해 주세요」 라고 정신 차려보니 큰 소리로 말해버렸다.

갑자기 깜작 놀랬잖아요!라며 그녀는 울며 웃으며 반지를 받아주었다.
「결혼식 오키나와에서 하면 좋겠어요. 」
그렇다면 허니문은 옛날에 캠프로 왔었던 오키나와 주변 섬을 그녀와 함께 가보고 싶다.
구메지마, 미야코지마, 이시가키지마… 계속 그대와 앞으로도 함께 가고 싶다.